미디어센터

Home > 미디어센터 > 이벤트

제목 오디오는 사용 빈도에 의하여 진화한다. 관리자
Hit: 0 2017-11-06

오디오 기기란 생산된 세월의 나이와 상관 없이 3일 정도 사용되지 않으면

불을 지피고 3곡 이상의 음악을 들어야 음률의 몸은 풀리고 음의 색에

화색이 돌기 시작을 합니다. 

 

오디오 기기가 비정상의 제품이 아니고서야 거처야 하는 관문이죠 

 

한달 정도 음률을 시연하지 않은 기기는 최소 약3시간 이상의 음률  

기동이 필수다. 

 

1년 정도 사용하지 않은 기기라면 최소 15일의 워밍업 시간이  

필요하게 됩니다. 

 

이것은 저가 지난 35년 기기를 다루며 자연스럽게 분석하게 된 주관 입니다.

객관적인 논리도 반대 이론은 공존하며 성립되기에  

저의 주관을 주입하지 않겠습니다. 

 

저가 분석하였던 주관은 트렌지스터 제품도 연관이 되지만  

아폴론의 진공관 오디오 처럼 

극명한 변화가 없습니다. 

 

저희 제품의 중고 제품을 구입하실 때에는 구입 이전에 그동안 어떻게 사용이 되었는지의

여부를 물어 참조 하시기를 바랍니다.

 

 

이전글 소리란 수동 카메라와 같다.
다음글 소리는 수동 카메라 다루듯

Deprecated: Function session_register() is deprecated in /www/apollonaudio_co_kr/bbs/nospam.php on line 191
C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