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사갤러리

Home > 협력사갤러리 > 협력사갤러리

제목 아폴론 엔보이 (Apollon Envoy) 프리앰프 21사운드
Hit: 2004 2017-06-28


 

Apollon Envoy

 

현재의 흐름을 반영하기 위해 새롭게 태어난 아폴론의 프리앰프 

 

상당히 고심을 했던 것 같다. 즉, 밸런스 입·출력의 소자를 무엇으로 할 것인가에 대한 것인데, 차동 증폭기의 회로를 채용하면 작은 공간에서 트랜지스터 한두 개, 저항 3, 4개면 해결이 된다. 그 반면 아폴론의 노하우로 제작한 니켈 아몰퍼스 코어를 사용한 트랜스포머가 들어가게 되면 부품 원가가 무려 100배나 올라가고 만다.

아폴론의 제품들은 전면보다도 위에서 내려다보면 더 매력적이다. 질서정연하고 밸런스 좋은 명품 부품의 배열이 마치 미 육군 공병대의 자재 창고 같다는 표현도 있다. 그걸 자랑하기 위해 상부 패널이 투명하게 공개되어 있는 것도 아폴론의 특징. 대부분의 오디오 제품들은 내부를 들여다보기 어렵게 제작하지만 아폴론은 그 반대이다. 우선 어떻게 생겼는지 알아보고 나서 소리를 들으라고 하는 셈이다.

모든 엔지니어들은 자신의 제품 속살을 내보이기 싫어한다. 회로며 부품 같은 것을 알리기 싫을뿐더러 노하우 유출도 꺼리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폴론이 항상 노출 스타일의 제품을 선보이고 있는 것은 그런 면에서 자신감을 가진 점 때문이라 보인다. 어차피 누가 들여다봐도 커닝이 어려울 정도로 뛰어난 품질의 부품과 설계, 더구나 직접 제조하고 있는 트랜스는 겉을 공개해 봐야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UL 사운드라는 이름으로 한국 진공관 앰프의 성가를 높여 왔던 터에 상호를 아폴론으로 바꾼 뒤 여러 종류의 신기종을 내놨는데, 본 시청기는 그동안 동사의 주력기였던 어메이즈 프리앰프를 단종하고 후속 기종으로 내놓은 모델이다.

 

 

 

소량·고가의 제품으로 한국이 자랑할 만한 오디오 제품의 대명사가 된 아폴론은 사실 가격들이 굉장히 세다. 물론 우리 식의 눈높이에서 봤을 때이다. 그 이유 중 가장 큰 것은 아폴론의 제품들은 품종을 막론하고 제작자 자신이 한 대 한 대를 손수 수작업으로 만든다는 것. 물론 대부분의 부품도 손수 만든다. 아마 자신의 손길이 가지 않는 것은 진공관 정도일 뿐 외부 섀시나 목재도 직접 현장에 가서 주문하고 검수하며, 특히 진공관 앰프에서 핵이 되는 트랜스는 비공개 제작실에서 직접 만들어 낸다.

수십 년 축적해 온 노하우가 그 연구실에 있다. 그래서 그의 제품들은 크고 작은 케이블에서 작은 받침대에 이르기까지 온통 수작업한 자신의 창작품으로 채워지고 있다. 이런 모습들이 사실 경이롭다. 그의 대표작인 노블 프리앰프 등은 그래서 평생 보증제라 경악스럽다. 평생을 써도 언제나 믿고 쓸 수 있다는 자신감은 세계 오디오계에서 찾아보기 힘든 것이다. 쓸수록 성능이 더 좋아진다는 자신감도 그런 데에 기인하고 있을 것이다.

노블 시리즈 등은 너무 고가인 탓으로 아폴론의 소리를 들어 보기에 거리가 있었던 터라 제작자가 아폴론 사운드를 유지하면서 가격대를 낮췄던 것이 어메이즈 시리즈였는데, 십수 년 만에 단종하고 새 얼굴로 태어난 것은 현재의 흐름을 반영하는 데 있다.

바로 디지털 신호를 아날로그 신호로 변환하는 DAC를 내장한 프리앰프로 재탄생한 것이다. 진공관과 디지털의 결합이 여기저기에서 등장했지만, 아폴론에서는 디지털은 별도의 기기로 독립시킨 채 동거하는 기종을 만들지 않아 왔는데 그 방침이 드디어 깨졌다. 대중적인 기기에서 그 첫 시도가 이뤄졌지만, 여기에는 또 포노단 내장이라는 보너스까지 제공된다.

 

 

 

제작의 변을 들으면 상당히 고심을 했던 것 같다. 즉, 밸런스 입·출력의 소자를 무엇으로 할 것인가에 대한 것인데, 차동 증폭기의 회로를 채용하면 작은 공간에서 트랜지스터 한두 개, 저항 3, 4개면 해결이 된다. 그 반면 아폴론의 노하우로 제작한 니켈 아몰퍼스 코어를 사용한 트랜스포머가 들어가게 되면 부품 원가가 무려 100배나 올라가고 만다.

그렇다고 대중적인 기기의 가격을 올릴 수도 없다는 이 기로에서 고심을 거듭했다. 전자의 경우 소자에 의한 소리 변화가 없어 외국산 초 하이엔드 제품도 즐겨 채용하는 실리적인 방식이다. 후자의 경우는 사용할수록 에이징에 의해 소리의 완숙미가 무한대로 증가하는, 진정한 애호가들이 선호하는 방식이다. 결국 그는 후자를 선택했다. 물론 평가는 사용자들의 몫.

포노단은 12AX7 1개, W.E. 5755 2개를 사용하는 CR 타입이며, 라인단은 12AU7 4개를 사용한다. 니켈 아몰퍼스 코어 매칭 출력 트랜스가 탑재되고, 총 60층의 절연 페이퍼를 층간 매칭했고, 출력 트랜스 오차가 0.1%로 완벽을 추구하고 있다.

입·출력 모두 밸런스, 언밸런스 가능하다. 디지털 입력은 코액셜 입력이 192kHz, 옵티컬 입력은 96kHz까지 지원한다. 외형은 전면 크리스털이나 섀시를 3도 도색을 한 것도 변함없고, 전원부 파워 트랜스는 진공 함침 등으로 인해 물에 빠졌다 나와도 이상 없다는 것은 제작자의 결백증이나 다름없다. 또한 내부는 그밖에 정통적인 명부품으로 채워져 있다.

군불 한 번 때지 않은 새집 같은 시청기를 시청해 봤는데, 햇살 같은 광채가 두드러진다. 깨끗하고 미려하며 해맑은 물처럼 음악의 속살이 엿보인다. 저역 웅진도 깨끗하기 짝이 없다. 이것이 처음의 소리인데, 계속해서 소리가 농익는 아폴론 제품의 특성상 어디까지 소리가 다듬어질 것인지는 미지수이다.

 

 

Apollon Envoy

 

가격 420만원

사용진공관 WE 5755 × 2 , 12AX7 × 1, 12AU7 × 4

출력트랜스 니켈 아몰퍼스 코어

디지털입력 Coaxial × 1, Optical × 1, USB × 1

아날로그 입력 RCA × 2, XLR × 1

아날로그 출력 RCA × 1, XLR × 1

주파수응답 20Hz ~ 50KHz(±0.4dB)

THD 0.06%

최대출력 6V

입력임피던스 47kΩ(RCA), 600Ω(XLR)

입력감도 120mV, 1mV(Phono)

S/N 비 90dB

크기 38×11×32 cm 

무게 18Kg

 




 


 



 

  

 

 

 

 

 

21 SOUND 는 아폴론 진공관 앰프 전 제품의 국내 대리점으로 가장 작은 요정(Fairy)에서 대출력 DAPHNE 모노모노 파워앰프까지 아폴론 전 제품을 청음하실 수 있습니다.

 

지금 소개해 드리는 엔보이 프리앰프는 트랜스를 직접 제작하여 포노단 및 DAC가 함께 자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요즘 조금씩 고개를 들고 있는 LP 소스에 대한 대안 및 피씨파이에 대한 니즈까지 충족 시킬 수 있는 진공관 앰프로 아폴론만의 유려한 음색과 질감을 모두 가져 가실 수 있는 참 훌륭한 대안이 아닐 수 없습니다. 아폴론 앰프는 처음 유저분의 댁에서 그 역할을 하기가 쉽지않지만, 단 한번의 만남만으로도 충격을 받을 만큼의 깊고 유려한 소리결은 트랜스 에이징의 시간을 지나면서 그 끝이 어딘지 모를 섬세함과 유려함에 또 한번 놀라시게 되는 앰프가 아폴론 앰프라 하겠습니다. 적절한 때에 참 좋은 대안이 될 앰프가 출시된 것 같아 참 좋습니다. 21 SOUND 에 오시면 언제든 청음 가능하십니다. 

 

 

 

21 SOUND

010-5305-0242

 

서울 성동 성수2가3동 289-5 에이팩센터 306호 

 

이전글 NORMA DAC-1
다음글 아폴론 요정 진공관 인티앰프 그리고 하베스 30.1 모니터 스피커의 상성

Deprecated: Function session_register() is deprecated in /www/apollonaudio_co_kr/cooper/nospam.php on line 191
Coment